JEONG EUN  LEE
researcher
& curator
  ︎

CURATORIAL
CRAFT KIOSKNEW
예지동 작은 발표회 
종로의 원본기사 
Travel obsession
Nobody knows me


RESEARCH
📄 채굴채굴: 텍스트에게 물어보라!NEW
📄 WHITE INSIDE
📄 The Birth of New Symbolism: To be an 'Ideal Nation' of North Korea
📄 #한복 #hanbok


PROJECT
종로의 원본기사 documentary
이음 project collaboration
샘표 어린이 그림대회 collaboration


︎ ︎

ⓒ 2008-2020

Mark

White Inside


Participated in pre-research for the exhibition ‘White Rhapsody’ 
Organized by Wooran Foundation
Curator: Juri Cho



Research Abstract

여름이라서 또는 겨울이라서, 계절과 날씨에 상관없이 바르는 선크림과 화이트닝 제품, 빠른 미백을 보장하는 여러 시술, 하얗고 맑은 얼굴로 당신을 바라보는 수많은 뷰티 광고들과 뷰티 콘텐츠. 우리 주위를 둘러싼 셀 수 없이 많은 것들이 하얀 우윳빛 피부의 성취를 약속한다. 더 즉각적이고 손쉬운 방법을 택하자면 ‘SODA’, ‘SNOW’ 같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 몇 번의 터치로 뽀얀 얼굴과 트렌디한 메이크업 지정해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mable)한 얼굴을 단 30초 만에 나의 SNS에 업로드 할 수도 있다.
그동안 동양인의 미백 욕망에 대한 가장 큰 비판은 ‘서구지향’, ‘백인모방’이라는 데 그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한국인의 흰 얼굴 사랑이 단지 ‘백인성을 획득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된다면 이 해석에 동의하는 한국인을 찾을 수 없을 것이다. 이 연구는 한국인의 ‘미백 문화’와 관련해 ‘한국인이 원하는 하얀 얼굴은 어떤 색인가? 아니면 흰 얼굴 뒤로 어리는 또 다른 욕망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한국인에게 하얀 얼굴은 오랫동안 아름다움의 전제조건이자 동경의 대상이었다. 하얀 얼굴은 한국 문화 내에서 특정한 의미를 지녔고, 시대마다 각기 다른 채도와 명암으로 그 얼굴을 드러냈다. 이 글은 하얀 얼굴을 갖기 위한 한국인의 노력과 사회적 요구의 발화지점으로써 ‘미백’의 역사적 맥락을 살피고, 미의 기준이자 수행으로서 작용한 ‘미백’의 여러 교차점을 연결해보고자 한다. ‘미백’의 원리와 용어의 기원, 치열했던 광고 전쟁을 지나 뽀샤시한 얼굴의 아이돌이 등장하는 뮤직비디오 관람하고, 우리의 얼굴을 케이뷰티(K-Beauty)의 조건에 맞춰 필터링한 뒤, 남성 아이돌의 총체적인 룩을 살펴보면, 우리도 모르게 유령처럼 수행하고 있는 그림자 노동에 가려진 흰 얼굴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Sunscreen and whitening products that are worn in the summer, or winter, or regardless of the season, various technology that guarantee instant whitening, countless beauty advertisement and content with fair and clear faces staring back at you. So many thing around us promise milky white skin. There are more instant hassle-free ways—smartphone apps like ‘SODA’ and ‘SNOW’ create fair, trendy makeup-ed instagrammable faces with just a few taps, whic can be uploaded on social media in 30 seconds.
Until now, the biggest criticism regarding the East’s desire to be fair was its western-centric, o Caucasian-imitating tendencies. However, if the Korean people’s love for fair faces is only interpreted as, “efforts for Caucasian-ness,” then it would be difficult to find one Korean who would agree. This research casts questions such as, “What is the fair face color that Koreans want? Or is it a different desire that is reflected behind the white face?”
To Koreans, a fair face was the precondition fo beauty and the object of admiration. It has a certain significance in Korean culture, and the saturation and brightness differ from period t period. This essay delves into the historical context of “whitening” beginning from the Koreans’ efforts and social pressures to have fair faces, and to connect the various nodes of “whitening” as the standard of beauty and practice. Moving past the principles of “whitening” and etymology, fierce way of advertisements, after watching music videos featuring idols, filtering our faces to fit the K-Beauty tandards, and looking at the overall ‘look’ of the male idols, we can then face the white face that have been hidden behind shadow work (labor) that as been busy at work without our knowledge.